[Why] '檢'을 놓고 잡은 삽… 밤나무에 인생 걸다 | 天国のような宝物島済州島ハヤシ観光個人タクシー

天国のような宝物島済州島ハヤシ観光個人タクシー

 親切なベテランタクシーハヤシは済州観光情報を豊富に知っています済州観光をハヤシタクシーで充実した旅にしませんか?タクシーのチャーターまた済州島の自由な旅行済州島世界遺産ドラマのロケ地済州島での映画の撮影地 すべてにおいて観光案内いたします


テーマ:

그가 치부(致富)를 위해 농사 짓는 것은 아닌 듯했다. 재작년 송종의는 수익금 11억5000만원을 탈탈 털어 ‘천고법치문화재단’을 만들었다. 정의로운 사회와 법치주의 확립에 기여한 공직자에게 매년 천고법치문화상을 주기 위해 설립된 것이다. 엄정한 재단 운영을 위해 법조계 명망가들을 이사로 영입했다. 통합진보당의 위헌정당 결정을 이끌어 낸 법무부 TF팀, 방위사업 비리를 밝혀낸 검찰 합동수사단과 감사원 특별감사단, 경찰청 생활안전국 등 6곳이 지금까지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들에겐 순금 30돈짜리 금메달과 현금 10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이 주어졌다. 송종의는 회사 수익의 대부분이 재단으로 유입되도록 이미 조치를 취해 놓았다고 한다.

―재단 유지가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요.

“내 인생 가장 큰 숙제 아니겠어? 비용이 1년에 1억원 가까이 들어가더라고. 며칠 전에도 올해 회사 수익금 8500만원을 재단에 배당했어. 검사나 수사기관이 상 받는 일이 별로 없잖아. 나라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 표창해주고 싶은 거지.”

―하지만 요즘은 못난 검사도 많습니다.

“검사는 명예 먹고 사는 직업이야. 돈 벌려면 그 머리로 다른 일 했어야지. 권력에 따라오는 돈 따위의 곁불 쬐려는 검사는 그만두는 게 마땅한 거야. 검사는 국가와 국민에 대해 무한한 충성 의무를 가진 직업이라고. 그래서 국가가 평검사에게 고위 공무원 대우를 해주잖아.”

―전관예우 관행이 문제 되고 있는데.

“원래 취지는 좋은 제도야. 경험 많은 선배를 존중해줘서 그들이 하나라도 더 사회와 조직에 기여하고, 후배들을 가르치라는 취지 아니겠나. 그런데 여기에 사심 있는 일부 선배들이 돈벌이에 후배를 이용하고 있는 거지. 그래도 지금 우리 사회에선 검찰이 법치와 정의를 구현할 국가의 마지막 보루라고 본다. 내가 검사하던 시절엔 보안사령부, 안기부, 그다음에 검찰이었거든.”

기억하고 싶지 않은 어릴 적 가난

송종의는 1941년 평안남도 중화군 신흥면에서 태어났다. 면장을 지낸 부친이 정미소와 양조장을 운영하는 부잣집 막내아들이었다. 하지만 해방 직후 북측에 모든 재산을 빼앗기고 일가가 남쪽으로 내려와 힘겨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초·중·고·대학교 졸업 앨범이 없어. 살 돈이 없었으니까. 몇 년 전 서울대 법대 동기들이 대학 졸업앨범 복사해서 선물로 줬어. 와이셔츠에 넥타이 매고 학사모 쓴 사진이더라고. 셔츠와 넥타이 모두 사진사에게 빌린 것이었지. 이제 그 얘긴 그만하자. 눈물밖에 안 나.”

송종의는 얼마 전부터 회고록을 집필하고 있다. 삶을 예찬하는 내용이 아니라 살아오면서 잘못한 20가지를 뉘우치는 내용이라고 한다. 긴 얘기가 끝나자 장맛비가 그쳤다. 송종의가 저녁을 먹고 가라고 했다. 송종의의 차가 쇠고깃집으로 향하자 그를 평생 내조한 촌부(村婦)는 “덕분에 쇠고기 먹게 됐다”고 좋아했다.

済州島ハヤシ観光個人タクシーさんをフォロー

ブログの更新情報が受け取れて、アクセスが簡単になります

Ameba人気のブログ

Amebaトピックス